Treavel

주변여행지

영일대해수욕장

백사장길이 1,750m, 너비 40~70m, 면적 3만 7207㎡로, 포항의 대표적인 해수욕장으로 알려져 있다. 1975년 개장 다시 포항북부해수욕장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다가 2013년 6월부터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하였다. 포스코와 영일만이 건너다 보이며, 백사장의 모래가 고와 가족 단위 피서지로 적합하다. 샤워장, 탈의장, 무료 야영장, 무료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신항만 서핑포인트

포항 서핑포인트 신항만에서 서핑을 하실수 있습니다. 근처 많은 강습점들이 있어 강습또는 렌탈을 원하시는 분들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예약을 하실수있습니다.
☞차로 10~15분 거리 2.4km

해맞이공원

전국 제일의 청정해역과 울창한 해송림으로 둘러쌓여 있던 창포리 동해안 일대가 1997년 2월 대형 산불로 페허가 되어 방치되다 4년간의 노력으로 수려한 해안절경과 무인등대를 활용한 인공공원을 조성하였다. 산불피해목으로 침목계단을 만들어 산책로를 조성하였으며, 사진촬영과 시원한 조망을 위한 전망데크와 휴식공간을 위해 파고라를 만들었고, 어류조각품 18종을 실시간 방송되는 음악과 어우러지도록 조성하였다.

동백꽃필무렵 촬영지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는 포항에 있는 구룡포 근대문화역사사거리이며 드라마 포스터가 촬영된 구룡포공원 계단에는 구룡포항을 비롯해 읍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배경을 보이고 있다. 이에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에는 포스터의 주인공과 같은 자세로 사진을 찍기 위한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특히 하루 평균 3000여명, 주말이면 6000~7000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경사

602년 진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온 신라 지명법사가 진평왕에게 ‘동해안 명산에서 명당을 찾아 자신이 진나라의 도인에게 받은 팔명보경을 묻고 그 위에 불당을 세우면 왜구의 침입을 막고, 이웃 나라의 침입도 받지 않으며 삼국을 통일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에 진평왕이 지명법사와 함께 내연산 아래에 있는 큰 못에 팔면보경을 묻고 못을 메워 금당을 건립하고 보경사라고 했다. 경내에는 보경사원진국사비(보물 252)와 보경사부도(보물 430)가 있으며 조선 숙종의 친필 각판 및 5층석탑 등이 있다.

포항운하

2014년 1월 준공된 포항운하는 포항시 송도동과 죽도1동 사이에 있는 동빈대교와 형산강을 남북으로 잇는 물길로, 총길이가 1.3km이나 바닷길과 연결하면 8~10km의 운하이다. 옛 물길과 생태환경을 복원하여 시민들의 공원이자 새로운 관광명소로 탄생한 이 곳은, 도시 사이로 흐르는 물길을 따라 크루즈를 타고 낭만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며 산책길로도 많은 사람들이 찾고있다. 포항운하는 기존에 없었던 물길을 인공적으로 만든 것이아니고, 전에 있던 물길을 복원해 옛 모습을 찾으면서 자연스럽게 운하가 만들어졌다.

객실 미리보기